live-air

/ RECENT NEWS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북한의 두 차례 발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는 입장과 견해를 달리한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자신의 관심을 끌기 위해 발사했을 것이라는 관측을 내놨다.

그는 특히 지난 2년간 핵실험이 없었다는 점을 내세우면서 탄도미사일 발사나 장거리 미사일 발사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 유엔 안보리 결의를 의심의 여지 없이 위반했다’고 공개적으로 규정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의 입장을 거듭 뒤집은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 국빈방문 사흘째인 이날 도쿄 모토아카사카(元赤坂) 영빈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뒤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작은 미사일들에 대해 전혀 신경이 안 쓰인다는 것이냐?’라는 질문을 받고 “신경 안 쓰인다. 개인적으로는 신경이 안 쓰인다”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 발사로 유엔 결의를 위반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나의 사람들은 그것(발사)이 위반이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여러분 알다시피 나는 다르게 본다. 나는 아마도 그(김 위원장)가 관심을 끌기를 원하는 거로 본다. 아마도 아닐 수도 있다. 누가 알겠느냐. 그것은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나의 사람들’은 볼턴 보좌관을 중심으로 한 강경파 참모들을 거론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그러면서 “내가 아는 모든 것은 핵실험이 없었다는 것”이라며 “탄도미사일 발사가 없었고 장거리 미사일 발사가 없었다. 나는 언젠가는 우리가 합의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서두르지 않는다. 엄청난 제재가 북한에 가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전날 트윗에 이어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의미를 축소하며 유화적 제스처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Comments are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