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air

/ RECENT NEWS / 북가주 부부, 떡갈나무 옮겨 심으려다 60만불 벌금형

북가주 부부, 떡갈나무 옮겨 심으려다 60만불 벌금형

북가주 한 부부가 보호대상으로 지정된 oak tree, 떡갈나무를 옮겨 심으려다 무려 60만 달러에 가까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어제(8일) LA타임스 등 주요 언론들에 따르면 북가주 서노마카운티 고등법원은 180년된 떡갈 나무를 제거한 것에 대해 피터 톰슨, 토니 톰슨 부부에게  58만6천 달러의 벌금형을 선고했다.

톰슨 부부는 34에이커 넓이의 자신들의 사유지에 새 주택을 건설하기로 결정했고, 건물 주변에 나무들을 심어 보다 아름다운 녹지대를 만들고 싶어했다.

그리고 이에 톰슨 부부는 건설업자를 고용해  떡갈나무 여러 그루를 뽑아 자신의 사유지 내 다른 곳으로 옮겨 심었다. 여기에는 180년된 커다란 떡갈나무도 포함됐다.

하지만 문제는 이들 부부의 사유지 일부가 보전지역권으로 자연 그대로의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는 조건이 붙어있었던 것이다.

1

2014년 한 이웃 주민이 법적으로 보호받는 땅에서 나무가 파헤쳐지고 있다고 신고했고, 비영리 환경보호단체인 서노마 랜드 트러스트가 소송을 제기했다.

이 단체는 180년된 떡갈나무 주변에 흙이 파여 뿌리가 드러난 채 있었고,  나무 일부가 손상됐다고 주장했다.

법원은 톰슨 부부가 거만한 자세로 보전지역권을 위반했다고 보고  58만 6천 달러의 벌금형을 선고했다.

벌금은 문제가 된 사유지에서의 환경 복구에 쓰일 예정이다.

톰슨 부부는 판결 이후 해당 사유지를  845만달러에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또 적절한 변론이 이뤄지지 못했다며 재심 청구를 고려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Comments are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