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air

/ RECENT NEWS / 넷플릭스 이어 디즈니도…’낙태금지’ 조지아주서 제작중단 검토

넷플릭스 이어 디즈니도…’낙태금지’ 조지아주서 제작중단 검토

‘콘텐츠 공룡’ 월트디즈니가 임신 6주 이후 낙태를 금지하는 법안이 마련된 미 남부 조지아주에서 영화 제작 중단을 검토할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로버트 아이거 디즈니 최고경영자(CEO)는 2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인터뷰에서 최근 조지아 등 여러 주에서 낙태 금지법으로 논란이 되는 것과 관련, 법이 시행될 경우 조지아주에서 제작 활동을 계속하기가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거는 “우리 직원 중 다수가 그곳(조지아)에서 일하고 싶지 않아 할 거라 본다”며 “그런 점에서 직원들의 바람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조지아에서 계속 콘텐츠를 만드는 게 “실익이 있을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디즈니는 지금까지 조지아에서 ‘블랙 팬서'(2018)나 ‘어벤져스: 엔드게임'(2019) 등의 블록버스터 영화들을 제작해 왔다.

디즈니가 발을 빼면 세제 혜택까지 부여해 가며 주내 영화·TV 관련 일자리를 창출하려 노력해 온 조지아주에 큰 타격이 될 것이라고 로이터는 짚었다.

미국영화협회 등에 따르면 조지아주 내 콘텐츠 제작 관련 일자리는 9만2천여개에 달하며, 지난해에는 작품 455건이 이 주에서 제작됐다.

전날 미국 최대 온라인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도 낙태 금지법을 문제 삼아 조지아주에서 유명 시리즈를 비롯한 콘텐츠 제작 활동을 중단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앞서 조지아주 의회는 태아의 심장박동이 감지된 이후의 낙태를 금지하는 ‘심장박동법’을 마련했다. 대개 임신 6주 이후의 낙태를 불법화하는 이 법률은 사실상 낙태를 전면 금지하는 처사로 받아들여 진다.

법원이 시행을 막지 않으면 이 법은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된다.

Comments are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