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air

/ RECENT NEWS / 美, 어산지 ‘컴퓨터해킹 음모’ 혐의로 기소…英에 송환 요청

美, 어산지 ‘컴퓨터해킹 음모’ 혐의로 기소…英에 송환 요청

미 법무부는 영국에서 체포된 폭로 전문 사이트 ‘위키리크스'(Wikileaks)의 설립자인 줄리언 어산지(47)를 컴퓨터해킹을 통한 군사 기밀 유출 혐의로 검찰이 기소했다고 11일 밝혔다.

법무부에 따르면 어산지는 2010년 3월 미 육군 정보분석 요원이었던 첼시 매닝(개명전 브래들리 매닝)과 공모해 국방부 컴퓨터에 저장된 암호를 해독한 뒤 기밀자료를 빼내는 등 불법 행위를 지원한 혐의(컴퓨터 침입 음모)를 받는다.

매닝은 어산지의 도움을 받아 국방부 내부 네트워크 시스템에서 기밀 정보를 다운로드받은 뒤 이를 위키리크스로 전송한 것으로 파악됐다.

매닝은 자신의 이름이 아닌 다른 사용자의 이름으로 전산망에 로그인해 다수의 기밀 정보를 불법으로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법무부는 어산지 체포와 관련, 미 정부의 기밀 정보 컴퓨터에 암호망을 뚫고 침입하는 과정에 연루된 혐의로 그에 대한 송환을 영국 측에 요청했다고 CNN 등이 전했다.

Comments are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