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408. 970. 1400 / webmaster@hanmiradio.com

live-air3 hanmi-address

/ RECENT NEWS / [SNS여론] 삼성 이재용 ‘메르스 대국민 사과’에 다양한 반응

[SNS여론] 삼성 이재용 ‘메르스 대국민 사과’에 다양한 반응

1

“실수 인정한 용기있는 결정” “무한책임 져야” “정부 당국부터 사과해야”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와 관련해 23일 “삼성서울병원이 국민 여러분께 너무 큰 고통과 걱정을 끼쳐드렸다”며 직접 대국민 사과를 한데 대해 인터넷에서는 다양한 의견이 쏟아졌다.

“하루빨리 메르스가 진정되길 바란다”는 글부터 “정부가 부실 대응의 책임을 기업에 떠넘긴다”, “해당 기업이 책임져야 한다”는 반응까지 폭넓은 의견이 제시됐다.

네이버 누리꾼 ‘amor****’는 “기업의 대표로서 책임지는 모습 보기 좋네요”라고 이재용 부회장의 사과를 환영한 뒤 “노력하는 만큼 메르스도 얼른 진정되었으면 좋겠습니다”라고 기대했다.

같은 네이버 이용자 ‘ylm5****’도 “여전히 불안감도 많고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직접 나서서 책임져 주는 만큼 빠르게 해결될 거라 생각합니다. 믿겠습니다!”고 희망했다.

‘p733****’는 “실수를 인정하는 것은 매우 용기있는 결단인 것 같습니다. 이번 건을 계기로 혁신해 향후 최고 병원으로 거듭 태어난 계기가 되길 온 국민은 기대합니다. 아울러 환자에게도 배려를…”이라고 당부했다.

“직접 책임지면서 나선만큼 잘할 수 있을 듯”(shk1****), “믿어보겠습니다~ 최선을 다해서 메르스 사태를 빨리 해결할 수 있도록 힘써 주세요!”(gnsd****)라는 의견도 나왔다.

반면 네이버 이용자 ‘vlin****’는 “사과를 왜 이재용씨가 하나? 참 이상하네? 메르스 방지 정부/사회적 책임을 기업체에 떠넘기는 모양이네. 병원관리 감독 책임이 있는 보건복지부나, 메르스 확산 방지 못 한 정부 당국에서 사과를 해야지”라고 비판했다.

누리꾼 ‘namu****’도 “이걸 왜 이재용이 사과해야 하는 건지 이해불가다. 우선은 대통령과 문(형표)장관이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하며 질본(질병관리본부)에서 이들을 보좌하며 허술한 정보로 각 병원이 안일한 대응을 하도록 한 이들을 문책해야 할 것이며 본인이 확진자, 또는 격리대상자로서 확진 가능성이 있다는 걸 알면서도 돌아다닌 사람들에게 그에 상응하는 대가를 치르게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사과할 사람은 따로 있지 않나? 웃기는 나라일세”(gr****), “삼성이 뚫린 게 아니라 국가가 뚫린 거다”(karm****), “사과마저 민영화하는 정부”(wogu****) 등 정부의 책임을 지적하는 글들이 많이 올라왔다.

이밖에 “치료야 당연한 것이고 손해배상 등등 무한책임을 져야 한다”(네이버 아이디 tny****), “악어의 눈물”(다음 아이디 roehd) 등 삼성의 책임론을 강조하거나 이재용 부회장 사과의 진정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글도 있었다.

Comments are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