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408. 970. 1400 / webmaster@hanmiradio.com

live-air3 hanmi-address

/ RECENT NEWS / SF월세 너무 비싸.. 주차장에 사는 구글 사원

SF월세 너무 비싸.. 주차장에 사는 구글 사원

꿈의 직장, 구글에 다니는 사원이 돈을 아끼려고
트럭을 개조해 주차장에서 살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지난 5월 앰허스트 매사추세츠대를 졸업한 브랜든은
구글에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입사했으며
최근 자신의 트럭생활을 블로그에 게재했다.

브랜든은 샌프란시스코에서 엄청난 렌트비를 내고나면
남는 돈이 없다면서 2006년형 포드 E350 트럭을
1,200달러를 들여 개조해 집처럼 꾸몄다고 소개했다.

실제로 샌프란시스코와 외곽지역인 실리콘밸리의 주거 비용은 상상을 초월한다.

구글 본사가 있는 마운틴 뷰 지역도 유틸리티 비용을 제외하고
원베드룸 평균 렌트비가 지난 5월 기준 2천 180달러였다.

브랜든은 원베드룸 월세 18분의 1수준인
월 121달러를 자동차 보험료로 내고있다.

브랜든은 회사 헬스장에서 샤워하고
구내식당에서 끼니를 떼우며 회사내 세탁소를 이용한다.

교통수단은 회사에서 지급한 전기자전거가 전부다.

트럭을 사서 등록하는데 만 달러의 초기비용이 들긴 했지만
트럭 생활을 시작한지 5개월 만에 ‘손익 분기점’을 넘겼다.

현재 브랜든은 렌트비를 절약함으로써 월급의 90%를 저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미라디오 뉴스 스마트폰 앱 으로 들으세요

Comments are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