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408. 970. 1400 / webmaster@hanmiradio.com

live-air3 hanmi-address

/ RECENT NEWS / CA 마사지 업소 우후죽순…불법 운영 단속법 제정되야

CA 마사지 업소 우후죽순…불법 운영 단속법 제정되야

캘리포니아 주 전역에

마사지 업소들이 여전히 우후죽순 생겨나고 있습니다.

캘리포니아 주 마사지 협의회에 따르면

올해까지 발급된 마사지 업소 라이센스는

모두 5만 천 885개로

지난해보다 13%가 늘었습니다.

특히 지난 2011년 마사지 업소에 대한 규정이 완화되자마자

남가주 지역 아시안 밀집 지역인 아케디아 지역에는 12곳의

새로운 마사지 업소가 들어섰고

2만 5천여명의 사우스 파사데나 커뮤니티3.4스퀘어 마일 안에는

19개 새로운 마사지 업소가 문을 연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전국적으로도 마사지업소가 증가하면서 관련 종사자들 역시

오는 2022년까지 지금보다 약 23% 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이는 한국이나 중국 등 아시아 지역에서 도미한 이민자들에게

마사지 업소가 최소한의 자금과 기술 등으로 쉽게 돈벌이를

할 수 있는 곳이라는 인식퍼져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입니다.

이런 가운데 인구 수에 비해 마사지 업소들이 너무 많고

불법 행위들이 자행되고 있다는 주민들의 신고가 빗발치면서

일부 시정부는 마사지 업소들에 대한

단속을 강화할 수 있는 권한이 법적으로 보장되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로컬 시정부들은

마사지 업소 영업허가와 조닝 등 강력한 규제 권한을 부여하는

‘불법 마사지 업소 단속 법안’ 이 주정부 차원에서 실시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고 있습니다.

이들이 추진하고 있는 법안에는

마시자 업소 관련 인가 등 규제권을 지역정부로 환원하고

보건 및 위생 관련 규정과 함께 면허를 소지하지 않은

마사지사의 마사지 업소 근무를 원천봉쇄할 수 있도록 해

불법 마사지 업소들을 직접 단속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이에대해 주정부 마사지 협의회는

불법 마사지 업소들을 단속하는데는 동의하지만

일부 마사지업소들의 불법 행각을

마치 전체 업계가 문제가 있다는 식으로 치부해

무조건식의 단속 권한을 지역 정부가 쥐는 것은 옳지 않다고 반박했습니다.

뿐만아니라 일부 업소들은

시정부들이 마사지 업소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 때문에

집중 타겟 단속을 벌이면서

간판이나 커튼 설치 등의 소소한 규정을 어겼다는 이유로

수 백달러의 벌금 티켓을 무차별 발급하고 있다고 언성을 높였습니다.

하지만 지역 수사당국은

정부의 규제 강화가 불법 업소들을 색출해 내는데 효과적이라고 주장하면서

이들에 대한 단속 강화 법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실제로 아시아계 밀집 지역의 하나인 토랜스시의 경우

시 당국의 지속적인 단속으로

지난 4년여간 관내 불법 마사지 업소 20여곳이 문을 닫는 등

마사지 업소의 수가 4분의1 정도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Comments are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