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408. 970. 1400 / webmaster@hanmiradio.com

live-air3 hanmi-address

/ HEADLINE / 12월 31일 헤드라인 뉴스

12월 31일 헤드라인 뉴스

1

1.   CAL 주에 크고 작은 산불에 대한 발화 책임 때문에 각종 손해배상 소송을 당하고 있는 전력회사 PG&E가 조사 결과에 따라선 살인죄로도 기소될 수 있다고 언론들이 보도했다.

2.  2018년의 마지막 날인 오늘 지구촌 전역이 새해를 맞기 위한 ‘카운트다운’에 돌입했다. 폭력과 분쟁으로 점철된 한 해를 떠나보내고 평화와 안정이 깃든 2019년을 시작하려는 희망으로 들뜬 모습이다.

3.     국경장벽 건설 예산을 둘러싼 갈등으로 시작된 연방정부 셧다운이 열흘째 이어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민주당 사이에 협상의 신호도 없어, 해결 기미는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

4.     DACA 드리머 80만명에게 연장가능한 3년짜리 워크퍼밋을 제공하고 중미 이재민 보호신분을 연장해 주는 대신, 국경장벽예산 50억달러를 배정하는 브릿지 이민해법이 추진되고 있어 성사여부가 주목된다.

5.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우군으로 알려진 공화당 중진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은 “시리아에서 모든 미군을 즉각 철수시키는 계획을 늦추는 것에 트럼프 대통령이 동의했다”고 밝혔다.

6.     북한 김정은이 문재인 대통령뿐 아니라 트럼프 대통령에게도 친서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핵화와 남북, 미북대화에 대한 의지를 확인했다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내일 발표될 김정은의 신년사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7.     갈수록 눈덩이 처럼 불어나고 있는 학자금 융자 빚더미에서 10년 또는 20년이상 상환하다가 탕감받을 수 있는 기회가 단지 0.5%에 불과해 그야말로 하늘의 별따기인 것으로 드러났다.

8.     한국 국회 운영위원회는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이 출석한 가운데 청와대 특별감찰반 논란을 규명하기 위한 업무보고를 실시했다. 여야가 곳곳에서 정면 충돌, 난타전이 벌어졌다.

9.  야권은 특감반 논란에 대해 사실상 민간인 사찰로 규정했고 여권은 범법자의 농간이라고 맞선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야당의 조국 수석 국회 출석 요구를 ‘정치 공세’로 규정했다.

10.  새해부터 CAL주에선 유기견을 제외한 개, 고양이, 토끼 등 애완동물의 분양이 금지된다. 또한 부부가 이혼할 때 반려동물은

Comments are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