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408. 970. 1400 / webmaster@hanmiradio.com

live-air3 hanmi-address

/ RECENT NEWS / 한인 여성, 오리건주 커미셔너 출마

한인 여성, 오리건주 커미셔너 출마

2

한인 입양인 출신 여성 정치인이

오리건주 최대 카운티에서 선출직 커미셔너에 출마해 주목된다.

포틀랜드 동부 그레샴의 시의원으로 활동 중인

올해55살인 한인 입양인 로리 스티그먼씨는

지난 달 31일 포틀랜드시가 포함된

멀트노마 카운티 4지구 커미셔너에 출마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한인 로리 스티그먼씨가 출마하는 커미셔너는

LA카운티 수퍼바이저와 비슷한 직책이다.

스티그먼 시의원은 ‘노숙자 대책마련과 주거 안정화 정책 도입,

그리고 청소년 자기계발 프로그램 도입’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스티그먼은 지난 2010년 그레샴 시의원에 당선됐고

지난해 11월에는 4년 임기 재선에 성공해

시의회 의장으로 활약하는 등

주류 사회에서 정치력을 행사하고있다.

스티그먼 시의원은 “포틀랜드 인근 동부 카운티에서 자라면서

여성들의 경제적 역량 강화와 권익신장 봉사활동을 하면서

공직에 관심을 갖게 됐다”면서 “카운티 커미셔너에 당선되면

안전한 커뮤니티 환경을 조성하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스티그먼 시의원은 어릴 적

오리건주 미국인 가정에 입양된 후

포틀랜드 주립대학에서 경제학 학위를 취득했다.

Comments are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