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408. 970. 1400 / webmaster@hanmiradio.com

live-air3 hanmi-address

/ RECENT NEWS / 트럼프, 시진핑 정상회담 가능성 낮다

트럼프, 시진핑 정상회담 가능성 낮다

PCM20190114000179990_P4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국가 주석의 이달 말 정상회담 가능성이 작다고 로이터통신과 CNBC방송 등이 7일 보도했다.   이에따라 이달 27~28일 베트남에서 개최되는 북미정상회담에 이어 미중정상회담 등이 연쇄적으로 열릴 가능성은 불투명해진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은 미·중 무역협상에 정통한 복수의 미 정부 관계자를 인용,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협상 시한인 오는 3월 1일 이전에 만날 것 같지 않다고 전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은 기자들에게 “언젠가 두 정상은 만날 것이다. 그것이 트럼프 대통령이 말해온 것”이라며 “하지만 그것은 아직은 멀리 있다”라고 말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CNBC방송도 “두 정상이 무역협상 시한에 앞서 만날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보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국정연설 전 방송사 앵커들과 한 오찬에서 이달 말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미 정치매체 폴리티코가 보도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도 미중 정상이 27일부터 이틀간 베트남 다낭에서 만난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27~28일 베트남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 및 시 주석과 연쇄 또는 3자 회동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 경우 문재인 대통령이 함께하는 4자 회담도 가능할 수 있다는 점에서 남·북·미·중 4개국의 종전선언 관측도 나왔다.

그러나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6일 브리핑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시기에 4자 종전선언을 위해 문 대통령이 베트남을 방문할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북미 사이에 협상이 어떻게 진행되느냐에 달렸으나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CNBC방송은 미중 정상회담 ‘지연’ 이유와 관련, “중국과 합의를 성사시키려면 해야 할 일이 너무 많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2월 말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도 준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Comments are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