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408. 970. 1400 / webmaster@hanmiradio.com

live-air3 hanmi-address

/ RECENT NEWS / 트럼프 ‘돌풍’ 공화 1위 부상…지도부는 “발언 수위 낮춰라”(종합)

트럼프 ‘돌풍’ 공화 1위 부상…지도부는 “발언 수위 낮춰라”(종합)

5431

15% 지지율로 첫 1위 기록…후보지명 가능성은 부시에 크게 뒤져
트럼프 막말 악재 우려 속 공화 전국위원장 트럼프에 직접 전화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의 돌풍이 예사롭지 않다.

성폭행범, 범죄자 등 멕시코 이민자들을 겨냥한 ‘막말 퍼레이드’로 큰 논란에 휩싸였으나, `노이즈 마케팅’이 먹히면서 지지율은 계속 고공행진을 하면서 초반 대선판을 뒤흔들고 있다.
특히 공화당 등록 유권자를 대상으로 한 최신 여론조사에서 1위로 부상하면서 다른 후보들을 바짝 긴장시키고 있다.

부동산 재벌인 트럼프는 9일(현지시간) 공개된 이코노미스트-유고브의 여론조사(7월 4∼6일·1천 명) 결과 15%의 지지율로 1위를 차지했다.

공동 2위인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와 랜드 폴(켄터키) 상원의원의 지지율 11%보다 4%포인트 높았다. 그다음은 스콧 워커 위스콘신 주지사와 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 상원의원, 마이크 허커비 전 아칸소 주지사 각 9%, 신경외과 의사 출신인 벤 카슨 7% 등이었다.

최종적으로 공화당 대선후보가 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7%에 그쳐 부시 전 주지사의 29%에 크게 뒤졌지만, 트럼프가 여론조사 1위를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럼프는 이번 조사에서 첫 번째 지지 후보 이외에 두 번째 지지 후보를 묻는 질문에서도 12%로 1위를 기록했다.

트럼프는 앞서 전날 발표된 ‘퍼블릭 폴리시 폴'(PPP)의 사우스캐롤라이나 지역 여론조사에서도 16%를 얻어 12%에 그친 부시 전 주지사와 워커 주지사를 제치고 1위에 랭크됐다.

트럼프의 지지율은 애초 한자릿수 초반대로 극도로 미미했으나, 지난달 16일 대선 출마를 선언하면서 불법 멕시코 이민자들을 노골적으로 비하한 것이 오히려 플러스로 작용해 단숨에 2위로 뛰어오른 뒤 이번에 1위에까지 올랐다.

이처럼 트럼프가 예상외의 돌풍을 일으키자 공화당 지도부는 난감한 표정이다.

트럼프의 막말이 당 전체에 대한 신뢰도 및 이미지 추락으로 이어지면서 자칫 내년 대선을 그르칠 수도 있다는 우려가 확산되고 있는 탓이다.

라인스 프리버스 공화당 전국위원회 위원장이 전날 트럼프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발언 수위를 낮추라’고 공식으로 주문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워싱턴포스트(WP)를 비롯한 미 언론에 따르면 프리버스 위원장은 45분간의 전화통화에서 트럼프에게 히스패닉계를 적극적으로 껴안는 것이 당 전국위원장으로서의 주요 임무 중 하나라는 점을 설명하면서 지금의 발언은 트럼프 자신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모욕적이고 불쾌한 것인 만큼 발언에 신중을 기할 것을 주문했다.
사실상 ‘말조심’ 경고를 내린 셈이다.

문제는 트럼프가 당 지도부의 이번 경고를 얼마나 진지하게 받아들이느냐는 하는 것이다.

트럼프는 현재 자신의 논란성 발언을 항변하면서 오히려 “사과할 게 없다”며 발언 수위를 높이고 있다.
그는 앞서 7일 밤 폭스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는 최근 샌프란시스코에서 발생한 멕시코 출신 남성 불법이민자의 ‘묻지마 살인’을 거론하면서 “그 남자는 5번이나 추방됐는데 멕시코는 그를 다시 미국으로 돌려보냈다. 그들이 많은 범죄자를 우리나라로 자꾸 보내고 있다”고 거듭 주장했다

Comments are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