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408. 970. 1400 / webmaster@hanmiradio.com

live-air3 hanmi-address

/ RECENT NEWS / 재팬패싱 우려하는 아베…

재팬패싱 우려하는 아베…

오는 27~28일 열리는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 가까워지면서 일본 정부가 ‘재팬패싱(일본 배제)’에서 벗어나기 위해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10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전날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모임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회담 전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회담을 할 것”이라며 “(북한에 의한) 납치문제 (해결)의 중요성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그러면서 “북미 정상회담이 핵, 미사일, 납치문제의 해결에 연결되도록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는 납치 문제에 대해 “다양한 기회를 놓치지 않겠다는 결의로 나 자신이 김정은 위원장(국무위원장)과 마주 보며 해결해 가지 않으면 안 된다”고 기존 방침을 재차 강조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8일 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방북 결과를 듣기 위해 북핵 협상 수석대표인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을 한국에 급파하기도 했다.

가나스기 국장은 전날 비건 대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난 뒤 기자들에게 “납치, 핵, 미사일이라는 현안의 포괄적인 해결을 위해 어떻게 하면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많은 결실이 나오도록 할지에 의견 교환을 했다”고 성과를 강조했다.

Comments are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