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408. 970. 1400 / webmaster@hanmiradio.com

live-air3 hanmi-address

/ RECENT NEWS / 의무적으로 지불하는 팁 문화논란

의무적으로 지불하는 팁 문화논란

미국 내에서 `팁 문화’의 부정적 관행이
잇따라 도마 위에 오르고 있습니다.

팁은 식당과 호텔 등에서 서비스가 좋았거나
특별한 용건을 의뢰했을 때 얹어주는 것인데,
지금은 하찮은 서비스를 받아도
의무적으로 지불해야 하는 `골칫덩이’로 변질됐기 때문입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를 스마트폰 앱으로 보세요.

게다가 최저임금을 받는
식당·호텔 종업원의 임금보전 수단인 팁을 둘러싸고
업주와 종업원 간, 업주와 고객 간 분쟁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주류 언론들에 따르면
미국 내 일부 식당에서는 당일 매상에 따른
팁 분배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업주와 종업원 사이에 갈등이 늘고 있습니다.

식당 업주가 자신도 가끔 주방에서 조리를 돕고
방문하는 고객들에게 서빙을 한다는 이유로
종업원들의 팁을 챙기는 경우가 적지 않기 때문입니다.

크레딧 카드로 결제된 팁을
종업원들에게 아예 돌려주지 않는 사례도 있습니다.

뉴욕주 노동법에는 업주나 매니저는
손님들이 종업원에게 준 팁의 전부
또는 일부라도 가져갈 수 없도록 규정돼 있고
종업원이 받는 팁 액수만큼 급여에서 공제하는 행위도
금지돼 있습니다.

하지만, 종업원의 처지에서는
업주에게 항의하고 싶어도
근무에서 불이익을 받거나 해고 당하는 것이 두려워
참을 수 밖에 없는 실정입니다.

업주와 고객 간 `팁 분쟁’도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크레딧 카드로 결제한 식사 값과 팁이
추후 결제금액보다 더 많이 인출된 사실이 확인됐거나,
사인을 한 영수증을 위조해 팁을 부풀려 지는 경우가
남가주 LA 한인타운 지역에서도 종종 발견됩니다.

호텔에서 방을 치워달라고 부탁하거나
호텔에서 체크아웃할 때
1∼2달러를 팁으로 놓고 나오는 관행도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이는 메리어트 인터내셔널 호텔의
`팁 남기기 캠페인’이 발단이 됐습니다.

전 세계 70여개 국에
3천400여 개의 체인점을 가진 메리어트 호텔은
지난달 객실에 객실 청소부들의 노력에
정성을 부탁한다는 문구가 적힌 봉투를 비치했습니다.

이 같은 메리어트 호텔의 팁 문화 활성화 캠페인은
소비자들의 반발을 불렀습니다.

호텔의 객실 종업원은 팁을 받는 서비스 직종이 아닌 데다
시간당 최저임금도 팁을 받는 직종보다 높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실제로 미국 평균 호텔 객실 종업원의
시간당 최저임금은 10달러64센트로,
연방정부 시간당 최저임금인 7달러 25센트보다 훨씬 많습니다.

얼마전 남가주 LA 시의 경우 시의회는 최근
호텔 종업원의 시간당 임금을
최대 15달러37센트로 올리는 조례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캘리포니아 주의회에서는 1971년
종업원의 팁을 업주가 가져가지 못하도록 금지하는
노동법을 개정하기도 했습니다.

Comments are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