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408. 970. 1400 / webmaster@hanmiradio.com

live-air3 hanmi-address

/ RECENT NEWS / 세계 첫 고품질 음성통화 ‘VoLTE’ 시대 연다

세계 첫 고품질 음성통화 ‘VoLTE’ 시대 연다

331

6월말부터 시범서비스 거쳐 11월 전면 상용화
음성·영상 품질 업그레이드·통화 연결시간도 단축

4세대(G) 이동통신에 기반을 둔 고품질 ‘음성통화서비스(VoLTE·Voice over LTE)’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이달 말부터 VoLTE 시범서비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상용화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VoLTE는 4세대 이동통신망(LTE)을 통해 제공되는 데이터 기반의 음성통화서비스로, 기존 2·3G 망을 이용한 음성통화가 서킷(Ciruit·회선) 방식을 활용했다면, VoLTE는 이동할 데이터를 일정 크기의 패킷(Packet)으로 잘라 전송하는 방식이다.

VoLTE는 데이터를 조각 내서 보낸 뒤 이를 통화 목적지에서 다시 순서대로 조합하기 때문에 2·3G 망 활용 때보다 네트워크 효율성이 높은 게 장점이다.

현재도 2012년 7월 이후 출시된 단말기를 보유한 이동통신 이용자는 가입 통신사 망내에서는 VoLTE가 가능하다.

하지만 앞으로 VoLTE가 상용화되면 망외 통화에서도 고품질의 음성서비스는 물론 통화 중 ‘음성↔영상’ 자유 전환, 3G보다 8배 이상 높은 고화질(HD)급 영상 통화, 통화 연결시간 단축 등 다양한 서비스를 누릴 수 있게 된다.

정부는 VoLTE 상용화 첫 단계로 6월말부터 일부 가입자를 대상으로 VoLTE 시범서비스를 한 달간 제공할 계획이다.

시범서비스는 이동통신사별로 파워블로거나 일반 가입자 등을 대상으로 체험단을 모집해 진행되며, 체험단 외에도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체험존’을 운영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이동통신 3사는 시범서비스가 종료되는 8월부터 일반 가입자를 대상으로 순차적인 실용화 서비스에 나서며 11월에는 VoLTE 단말기를 보유한 모든 이용자가 VoLTE의 고품질 음성통화 서비스를 받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상용화 과정에서 국내에 출시된 174종의 VoLTE 단말기에 대한 품질 시험을 추가로 진행해 필요 시 수정 사항을 보완하기로 했다.

미래부는 VoLTE 상용화 일정이 차질없이 추진되도록 이동통신 3사와 ‘상용화 협의체’를 구성해 단계별 진행상황을 면밀히 점검할 방침이다.

또 한국의 VoLTE 상용화·연동화 경험을 전 세계 통신사업자와 공유하기 위해 7월 중국 상해에서 열리는 아시아 대표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인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에서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 회원사들에게 VoLTE 표준화 및 상용화 과정을 설명하고 관련 토론회도 개최하기로 했다.

미래부는 “VoLTE 상용화로 국내 이용자는 고품질의 음성서비스 뿐만 아니라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됐다”며 “한국의 이동통신사도 VoLTE 상용화를 세계 최초로 실현해 VoLTE 기술진화를 이끌어가는 선도자의 명성을 이어가게 됐다”고 평가했다.

Comments are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