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408. 970. 1400 / webmaster@hanmiradio.com

live-air3 hanmi-address

/ RECENT NEWS / 배상문,시즌첫날 첫대회 공동 선두

배상문,시즌첫날 첫대회 공동 선두

배상문1 (8)

배상문(28·캘러웨이)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14-2015 시즌 첫 대회를 공동 선두로 시작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배상문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나파의 실버라도 컨트리클럽(파72·7천203야드)에서 열린 2014-2015 시즌 PGA 투어 개막전 프라이스닷컴 오픈(총상금 600만 달러) 1라운드에서 버디 7개를 쓸어담고 보기 1개를 기록했다.

이로써 6언더파 66타를 친 배상문은 안드레스 곤살레스(미국)와 함께 공동 1위에 올라 시즌 첫 우승에 도전하고 있다.

배상문은 출발점인 10번홀(파4)부터 버디를 잡아내며 감각을 끌어올렸다.

12번홀(파4)에서 보기가 나왔지만, 14번홀(파4)에 이어 16번홀(파5), 17번홀(파4), 18번홀(파5)에서 연달아 버디를 잡으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후반부 들어 5번홀(파5) 버디를 추가할 때까지 마틴 레어드(스코틀랜드)와 나란히 5언더파로 공동 2위를 달렸던 배상문은 마지막 9번홀(파5)에서 3타째에 공을 그린에 올리고 한 번에 퍼트에 성공하며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2012년 PGA 투어에 데뷔한 배상문은 지난해 바이런넬슨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이후 아직 우승소식을 전하지 못하고 있다.

이번 대회로 PGA 투어 무대에 데뷔한 ‘새내기’ 김민휘(22·신한금융그룹)는 버디 2개와 보기 3개를 묶어 1오버파 73타로 공동 80위를 기록했다.

10번홀에서 출발한 김민휘는 13번홀(파4)에서 보기를 치고 줄곧 파를 유지하다가 후반부에 4번홀(파4)과 7번홀(파3)에서 버디를 적으며 도약했지만, 8번홀(파4)에서 퍼트가 1m도 안 되는 지점(3피트)에서 멈춰서는 바람에 보기를 기록했다.

김민휘는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따낸 주역으로, 올해 PGA 투어의 2부 투어인 웹닷컴 투어 정규시즌과 파이널스 대회 통합 상금 랭킹에서 25위에 올라 50위까지 주어지는 이번 시즌 PGA 투어 출전권을 따냈다.

백혈병을 극복한 재러드 라일(호주)는 이븐파 72타를 기록하고 공동 63위에 올랐다.

Comments are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