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408. 970. 1400 / webmaster@hanmiradio.com

live-air3 hanmi-address

/ RECENT NEWS / 미국걸스카우트연맹 ‘성전환 소녀’ 입회 허용 재확인

미국걸스카우트연맹 ‘성전환 소녀’ 입회 허용 재확인

소녀들의 인격 수양과 교육을 위해 조직된 세계적인 단체인 걸스카우트 미국 지부가 소년에서 소녀로 성을 바꾼 이들을 회원으로 받아들이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과 동성애자·성전환자·양성애자(LGBT) 관련 소식을 전하는 게이스타뉴스에 따르면, 미국걸스카우트연맹은 ‘생물학적인 소녀’만을 회원으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일부 보수단체의 온라인 청원운동에 대해 성별·인종·계급·장애 여부에 따라 회원을 배제하지 않는 포용 정책을 계속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인권단체인 미국남부빈민법센터가 동성애에 반대하는 증오단체로 지목한 미국가족연합(AFA)은 걸스카우트연맹이 성전환 관련 쟁점을 정상적인 삶의 방식으로 인정하는 등 도덕적인 방향을 상실했다면서 생물학적으로 소녀로 태어난 이들만을 회원으로 인정해야 한다며 지난 13일 온라인 청원 운동에 들어갔다.

20일 현재 3만8천 명이 이 청원에 서명했다.

AFA는 성전환 소녀를 겨냥해 ‘치마를 입은 소년, 화장을 하는 소년, 천막에 (소녀와 함께) 있는 소년은 젊고 순진한 소녀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미국걸스카우트연맹의 고위급 인사인 안드레아 바스티아니 아치볼드는 최근 걸스카우트 설립자인 줄리엣 고든 로를 거론하며 조직의 다양성에 대한 글을 블로그에 올렸다.

그는 “더 나은 세상을 원하는 소녀들에게 용기와 자신감을 심어주는 것이 우리의 사명”이라면서 “훈련 프로그램을 통해 걸스카우트 회원들은 다양성을 증진시키고 인내력을 키우는 데 필요한 리더십을 기를 수 있다”며 걸스카우트의 본령은 성적인 차별과 거리가 멀다고 썼다.

그러면서 “가족, 학교, 해당 공동체에서 소녀로 인정하는 사람에 대해 걸스카우트는 감성적·신체적으로 안전한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라며 소녀로 공인 받은 모든 이들에게 열린 자세를 견지했다고 덧붙였다.

미국걸스카우트연맹은 이런 방침을 독자적인 운영 체계를 지닌 전국 112개 지부에 강제 적용할 수 없지만, 회원 허용 기준을 제시함으로써 최소한 성전환 소녀를 아예 배제하는 등 차별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고 미국 언론은 평했다.

실제 미국걸스카우트연맹은 4년 전부터 홈페이지의 문답 코너에서 성전환 소녀의 회원 입회를 허용한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현재 어린이 200만명과 자원봉사 성인 80만명 등 총 280만명이 미국걸스카우트연맹의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Comments are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