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408. 970. 1400 / webmaster@hanmiradio.com

live-air3 hanmi-address

/ RECENT NEWS / 금리 언제 올릴까…12월 유력 전망 우세

금리 언제 올릴까…12월 유력 전망 우세

40

연준이 오늘 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 금리를 동결함에 따라

금융시장에 드리웠던 불확실성은 일단 제거됐다.

하지만, 연준이 올해 안에는

금리를 올리겠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유지해 왔던 것을 고려하면

이런 불확실성은 조만간 수면으로 다시 부상할 가능성이 크다.

때문에 투자자들이 머지않아

다시 금리 인상 시기에 신경을 곤두세울 수밖에 없을 전망이다.

매년 8번 열리는 FOMC 중 올해에는 10월(27∼28일)과

12월(15∼16일) 등 두 번 남아 있다.

그리고 내년에는 1월(26∼27일) 회의를 시작으로

3월, 4월, 6월 등 상반기에 4번 개최된다.

다음 회의 때까지 상황이 크게 달라질 수 있지만,

현 시점에서 시장 전문가들이

가장 많이 꼽는 첫 금리 인상 시기는 12월이다.

최근 파이낸셜타임스(FT) 조사에서

9월에 금리를 올리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던

16명의 전문가 중 7명이 12월에 올릴 것으로 내다봤다.

12월 금리 인상을 점치는 가장 큰 이유는

연준이 수차례 ‘연내 금리인상 개시’ 입장을 보여왔기 때문이다.

재닛 옐런 연준 의장도 연설과 기자회견, 의회 청문회 등에서

연내 금리를 올리겠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유지해 왔다.

연내 두 번의 회의 중 12월보다

10월 가능성을 작게 보는 것은

옐런 의장의 기자회견 여부와 관련 있다.

약 10년 만의 첫 금리 인상을 한 뒤에

연준 의장이 인상 배경, 향후 전망 등에 대해

직접 이야기하지 않는 것은

시장과의 소통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다는 주장과 맞물린 것으로,

옐런 의장은 10월에는 기자회견 없이 성명서만 내보내고

12월에는 기자회견까지 예정돼 있다.

이 때문에 12월 인상설이 힘을 얻고 있지만,

각종 거시경제 지표와 글로벌 경기를 주시해야 할 상황이다.

미국 국내 지표로는 물가상승률을 눈여겨봐야 한다.

연준이 물가 지표로 삼는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는

7월에 작년 동기 대비 1.2% 높아지는 데 그쳐

연준의 목표인 2%와는 거리가 있다.

물가상승률이 저조한 상황에서 금리를 올리게 되면

경기 침체와 물가상승률 하락이 예상된다.

미국의 금리인상은 달러 강세를 더 심화해

미국의 수출 부진과 수입 확대 등 경기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또한 중국, 일본, 유럽 등 글로벌 경기가

예상만큼 회복되지 않은 것도 연준의 고민을 키울 전망이다.

이런 이유로 말미암아

미국의 금리인상이 내년으로 넘어갈 수 있다는 주장도

이전보다는 힘을 얻는 형국이다.

뿐만아니라12월에 금리를 올릴 경우

12월 결산법인들의 회계연도 마감에

상당한 혼란을 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Comments are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