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408. 970. 1400 / webmaster@hanmiradio.com

live-air3 hanmi-address

/ RECENT NEWS / “과학이 승리했다” … 트랜스지방 퇴출 100세 미 과학자의 집념

“과학이 승리했다” … 트랜스지방 퇴출 100세 미 과학자의 집념

0001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트랜스지방 퇴출 결정을 내리면서 이를 주도한 100세 노(老) 과학자의 숨은 노력이 재조명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FDA 결정이 내려진 16일(현지시간) 60년 동안 트랜스지방의 위험성을 알리고 사용 금지를 촉구해온 미 일리노이대 프레드 커머로우(100) 교수의 집념어린 연구와 활동을 소개했다.

1950년대 대학 연구원이었던 커머로우 교수는 지역 병원의 의뢰로 심장질환으로 사망한 사람들의 동맥을 조사하다가 그들의 신체 조직에 많은 양의 트랜스지방이 포함돼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트랜스지방이란 액체 상태인 불포화지방산에 수소를 첨가해 만든 고체 상태의 지방으로 당시에도 가공식품에 널리 사용되고 있었다. 트랜스지방은 가격이 싸고 유통기한이 길며 음식에 더 좋은 맛과 식감을 줄 수 있다는 이유에서였다.

이후 그는 트랜스지방을 섭취한 쥐가 죽상동맥경화증을 일으키고 트랜스지방을 끊으면 동맥경화증이 사라진다는 실험결과를 발표했다 .

커머로우 교수는 1957년 동맥경화를 유발하는 트랜스 지방의 위험성을 경고하는 연구 결과를 처음 발표했고 10여 년후 미 심장학회 분과위원회에서 일하면서 특히 쇼트닝과 마가린에 트랜스지방이 과도하게 들어있다는 사실을 지적하고 식품업계가 트랜스지방을 낮춰야 한다는 주장을 폈다.

1990년대 들어 트랜스 지방이 심장질환의 주범이라는 많은 연구 결과가 나왔고 비영리 단체인 미 공공이익과학단체(CSPI)와 미 의학연구소 등도 트랜스 지방의 위험을 경고하는 연구 결과와 청원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이런 수많은 연구 결과에도 보건당국과 업계가 획기적인 조치를 내놓지 않자 커머로우 교수는 지난 2009년 FDA에 트랜스지방 사용을 금지시켜달라는 내용의 시민청원서를 내며 직접 행동에 나섰다.

FDA도 4년 동안 자신의 탄원을 묵살하자 2013년 FDA와 미 보건부를 상대로 법원에 소송을 제기하며 압박을 강도를 높였다.

그는 소장에서 “FDA가 탄원에 답변을 하고, 트랜스지방의 안전성에 대한 새로운 증거를 찾지 못한다면 사용을 금지하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결국 FDA는 소송이 제기된 지 석 달 뒤 트랜스지방을 음식에 사용하는 것이 더는 안전하지 않다며 실질적으로 이 성분을 없애겠다고 발표하며 퇴출 절차에 들어가 16일 가공식품 제조 공정에서 트랜스 지방을 퇴출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커머로우 교수는 이날 최종 결정에 대해 “과학이 승리한 것”이라며 “음식업계는 너무 많은 트랜스지방을 사용했다”고 말했다.

작년 가을 100세 생일을 맞았던 그는 “누군가 케이크를 가져왔는데 라벨을 보니 트랜스지방이 들어있었다”며 “그래서 케이크를 던져버렸다”고 농담했다.

트랜스지방 퇴출에 앞장선 커머로우 교수지만 ‘콜레스테롤이 심장병의 주범’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WP는 전했다.

그는 평소 지방을 빼지 않은 우유인 전유를 마시고 계란도 잘 먹지만 튀긴 음식과 마가린은 피한다고 답변했다.

올해 가을이면 101세가 되는 고령임에도 트랜스지방 퇴출 결정에 만족하지 않고 튀긴 지방이 신진대사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계속 연구하겠다며 노익장을 과시하기도 했다.

Comments are disabled